돌아가기

까르띠에, 스타일과 역사(CARTIER. LE STYLE ET L’HISTOIRE) (2013-2014)

파리, 그랑 팔레(Grand Palais)
2013년 12월 4일 - 2014년 2월 16일

그랑 팔레(Grand Palais)의 화려한 살롱 도뇌르(Salon d'Honneur)에서 까르띠에 전시회가 개최됩니다. 까르띠에, 스타일과 역사(Cartier. Le style et l’histoire)전시는 1989년 쁘띠 팔레(Petit Palais)에서 열렸던 까르띠에 메종 회고전 이래로 파리에서 처음 열리는 대규모 전시회입니다. 프랑스 국립박물관 연합의 제안에 따라 그랑 팔레에서 열리는 이 전시회는 주얼리 컬렉션이 런칭된 1847년부터 1970년대 중반까지, 유행과 장식예술의 역사 속에 자리했던 주얼러의 중요성을 되짚어보는 시간을 갖습니다.
전시품의 주를 이루는 까르띠에 컬렉션뿐만 아니라 개인 소장품 및 기관 소장품, 프랑스와 외국 박물관 작품을 포함한 600여점이 넘는 특별한 작품들이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습니다. 이 작품들은 왕의 주얼러, 주얼러의 왕인 까르띠에의 복잡하고 풍부한 역사를 증명하는 특별한 조화를 만들어 냅니다.
RMN(프랑스 국립박물관 연합)의 학술 디렉터인 로랑 살로메(Laurent Salomé)와 부디렉터 로르 달롱(Laure Dalon)이 탄생시킨, 예술의 역사에 관한 전시로 구상된 이 새로운 접근은 주얼리, 고급 액세서리, 워치, 미스터리 클락 및 추시계 컬렉션을 통해 메종의 뛰어난 솜씨와 예술적 창조성을 재발견합니다.
까르띠에 아카이브의 300여건이 넘는 자료들을 통해 이 여정이 완성됩니다. 아이디어 노트, 데생, 주문장, 재고대장, 석고본, 오토크롬, 사진 등 주얼러의 창조적 프로세스 중에서 그 동안 잘 알려지지 않았던 비밀스런 부분을 공개합니다.
스타일, 영감, 상징적인 개성을 통해 까르띠에의 모든 역사가 이 화려한 임시 무대 속에 펼쳐집니다.

그랑 팔레 사이트 방문하기 - RMN(프랑스 국립박물관 연합)
Rouge Cartier e-매거진을 만나보세요
영상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