탱크 프랑세즈

탱크 프랑세즈는 체인-링크 브레이슬릿을 통해 탱크 워치의 유산을 이어오고 있습니다. 링크 브레이슬릿 중앙에 자리 잡은 만곡형 케이스는 워치의 라인이 끊기지 않고 자연스럽게 이어지도록 해 주며, 새로운 아이코닉 탱크 워치 라인을 완성합니다.

1916년, 루이 까르띠에가 디자인한 전설적인 탱크 워치는 탁월한 시계 제작 기술과 기하학적 라인의 조화를 바탕으로 현대 워치메이킹의 아이콘이 되었습니다. 까르띠에 메종은 백여 년 전부터 루이 까르띠에의 오리지널 콘셉트를 그대로 간직한 채 탱크 워치를 재해석해오고 있습니다.

탱크 워치의 러그는 케이스 상하단과 스트랩을 이어주는 연결 부위를 가리킵니다. 이 요소들의 조화로운 결합이 워치메이킹 분야에서 독특한 스타일을 선도하며 전설적인 손목시계의 탄생을 알렸습니다. 이 모델은 다년간의 연구와 고찰로 맺어진 결실이라 할 수 있습니다.

그의 마지막 영화인 조지 피츠모리스(G. Fitzmaurice) 감독의 "더 선 오브 더 셰이크(The Son of the Sheik)"에서 루돌프 발렌티노는(Rudolf Valentino) 영화 내내 탱크 워치를 착용했습니다.

그런 이유로 오늘날, 영화를 촬영한 사진에서 시대와 맞지 않는 소품의 흔적을 볼 수 있습니다. 중동의 전통 의상을 입은 매혹적인 남성이 손목시계를 착용한 채 열연을 펼쳤던 것입니다.

이는 탱크 워치가 처음으로 영화에 등장한 모습으로 기록되었습니다.

저명한 미국 화가이자 뉴욕에서 활동한 팝 아트의 전설 앤디 워홀(Andy warhol)은 남 다르고 눈에 띄는 재능으로 유명했습니다.

태엽도 감지 않은 채 탱크 워치를 착용했던 그는 어느 날 한 인터뷰에서 "나는 시간을 보려고 탱크 워치를 착용하는 것이 아닙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프랑스 디자이너인 장 샤를르 드 카스텔바작(Jean Charles de Castelbajac)은 프랑스 주간지, 마담 피가로(Madame Figaro)에서 “만약 세상 모든 탱크를 까르띠에에서 제작했다면, 우리는 모두 평화롭게 살 수 있었을 것입니다"라고 말하며 탱크 워치에 대한 찬사를 보냈습니다.